본문 바로가기

기타잡동사니

서울 아이와 가볼만한곳. 양재천 단풍축제. 낙엽의 거리 산책하기


"서울 아이와 가볼만한곳.양재천 단풍축제. 낙엽의 거리 산책하기"

양재천에서 단풍축제를 한다고 해서 딸과 함께 양재천에 다녀왔습니다.

양재천 가는 방법은 지하철 3호선 도곡역에서 4번 출구로 나와서 쭉~가시면 나와요.

 

저희는 도곡역에 도착해서 4번 출구 쪽에 SSG마켓이 있길래

거기 푸드코트에서 간단히 점심을 먹고 움직이기로 했어요.

양재천은 처음 가봤는데 조용하고 괜찮은 곳이었어요.

밀미리교 인근에 가면 핑크뮬리도 볼 수 있다고 해서 갔는데

밀미리교가 어디에 있는지 못 찾고 핑크뮬리도 못 보고 왔네요;;

제일 윗길과 아랫길 중간에 낙엽의 거리가 있네요.

자전거를 신경 쓸 필요 없이 조용히 걸을 수 있어서 좋네요.

안내 표지판도 보이네요.

표지판 위에다가 누가 테이크아웃 종이컵을 버리고 갔네요.

양심도 없는 사람이네요. 저기다가 올려놓고//

아래쪽길로 내려가는 길입니다.

낙엽이 아직은 많이 떨어지지 않았지요?

아직은 푸른 잎들이 많이 보여서 10월 중순 정도는 돼야

나뭇잎 색이 예쁘게 변하고 낙엽도 많이 떨어질 것 같습니다.

낙엽축제라고 해서 갔는데 막상 가보니

아무 행사도 없고 아주 조용했습니다.

우리가 잘못 찾아갔나?

그냥 조용히 산책하는 것도 나쁘지 않죠.

양재천 중간중간에 있는 거는 반대편으로 건널 수 있는 돌다리가 있어요.

건너실 때는 미끄러지지 않게 조심조심!

저희 딸을 무서워하지도 않고 씩씩하게 뛰어서 건너갑니다.ㅎ

물속에는 아주 큰 잉어도 있었어요. 잘 보시면 보여요.

어른 팔둑만한 놈이었습니다.

우리 딸이 잡아서 매운탕 끓여 먹자고 농담으로 말했습니다.ㅎㅎ

잉어에게 먹이 대신 돌멩이를 주고 있는 우리 딸.

잉어도 먹는 건지 이닌지 구분 할 수 있나 봅니다.

중간중간에 갈대숲도 보이고 아이들과 사진 찍기 좋은 곳이 많아서 좋았어요.

이 날은 약간 미세먼지가 있어서 하늘이 뿌옇게 보여서

날씨만 좋으면 산책하기에도 아주 좋을 것 같습니다.

응가 자세로 앉아있는 우리 딸 ㅎ

원래 벼가 있던 곳이었는지 떨어진 벼를 주워 먹는 비둘기들도 있었습니다.

나무와 벤치와 노인.

지나가다가 배경이 멋지길래 찍어봤습니다.

큰 나무들도 있고 멋진 곳이 은근히 많았어요.

큰 나뭇잎에 구멍을 뚫어서 가면을 만든 우리 딸 ㅎㅎ

큰 거미들도 거미줄을 쳐서 먹이를 기다니고 있었어요.

거미줄에 걸린 것들은 작은 날파리들뿐..

벌인지 파리인지 잘 모르겠지만 여러 가지 식물이나 곤충들도 많아서

어린 친구들에게는 자연학습이 될 것 같습니다.

아주 조용하고 아이들 데리고 산책하기엔 좋은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동네도 이런 곳이 생겼으면 정말 좋겠네요.

핑크뮬리에서 사진을 찍고 싶었는데 못 찍어서 조금 아쉬웠네요.

다음에 갈 때는 꼭 찍고 오겠습니다~

양재천 단풍축제 가다. 낙엽의 거리 산책하기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양재천단풍축제, #양재천산책하기, #양재천핑크뮬리, #양재천단풍, #양재천낙엽의거리, #양재천산채로, #양재천가는길, #서울아이와가볼만한곳